본문 바로가기

살인마

한국 최초 연쇄살인마 김대두 사건정리

안녕하세요:) 한국 최초의 연쇄살인마인 김대두 사건을 기억하시는가요? 김대두는 1949년 10월 11일 전라남도 영암군 학산면 은곡리에서 3남4녀중 장남으로 태어나게 됩니다. 

가난한 가정형편에도 김대두의 아버지는 큰 아들인 김대두가 대도시 일류중학교에 진학에 실패하게 되자 광주로 보내어서 재수까지 시키게됩니다. 하지만, 아버지의 기대를 저버린 그는 중학교 진학을 포기하고 집에서 농사일을 돕다가 17살이 되던 해에 "돈을 벌겠다"면서 폭포로 나가게 됩니다. 농방에 직공으로 취직해서 한달간 일을하고, 광주로 가서 양복점 직공으로 1년간 일하게 됩니다. 

후에 5년간은 전라북도 임실등 각지를 떠돌면서 막노동과 머슴살이, 품팔이 등 일정한 직업 없이 살게 됩니다. 1972년 11월 다시 고향으로 간 김대두는 한달을 머문후에 집에서 5만원을 가지고 서울로 가게 됩니다. 서울시 성북구 송천동에 보증금 1만원에 월 3천원의 전세를 얻고는 하는일 없이 시내를 배회하면서 지내게 됩니다. 

 

신체허약으로 군 면제후에 범죄의 세계로 빠져듭니다. 1973년 폭력사건으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다시 폭력으로 징역 1년을 선고, 1975년 5월 17일에 수원교도소에서 출소한 뒤 외톨이가 됩니다. 

김대두를 받아주는 곳은 없었으며, 친척과 친구들도 그를 전과자라고 냉대합니다. 8월 12일 김대두는 살기를 가득 품고서 칼을 들게 됩니다. 8월 13일 새벽 광주 광산구 임곡면의한 외딴집에 복면을 한채로 침입합니다.

무작정 안방으로 가서 잠에서 깬 62세의 Y씨가 도망가려는 것을 낫으로 찍어 죽이고, 아내인 58세 P씨를 절굿대로 쳐서 실신시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김대두가 훔친것은 플래쉬 한개였습니다. 첫 살인후 김대두는 목포역으로 가서 순천행 기차를 타게 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교도소 동기인 29세 김해운을 우연히 만나서 한탕할 것을 모의합니다.

김해운은 집에서 훔쳐온 2만5천원을 가지고 다시 목포로 내려가서 3일간을 지내면서 김대두는 제크나이프,김해운은 이발용 면도칼을 구입합니다. 돈이 덜어지자 기차를 타고 무안군 몽탄역에서 내려서 철일을 따라가면서 범행 대상을 물색하게 됩니다. 

그러다가 그들은 몽탄면 당호리의 마을을 지나다가 구멍가게를 발견합니다. 그곳에 돈이 잇다고 생각하고 침입해서 55세 P씨와 아내인 56세 S,7살의 손자를 살해합니다. 

 

김대두는 "완전범죄를 위해서 현장에 잇는 사람은 모조리 죽여야한다"고 거침없이 말합니다. P시의 안방 이불위에 현금 2만6천원이 있었지만 발견하지 못하고 250원만 훔치고 가게에서 빵과 사이다 과자를 훔쳐서 배를 채우고 달아나게 됩니다.

이들은 인근 야산에서 하룻밤을 보낸후 돈이 많은 서울에서 크게 한탕하자고 모의합니다. 그리고 9월 7일 기차를 타고 상경합니다. 서울에 도착해서는 헤어졌고, 김대두는 단독 범행을 계속하기로 결십합니다. 

김대두는 동대문구 면목동 뒷산에 있는 한 천막집에 침입해서 혼자 살던 60세 남성 C시를 살해합니다. 후에 김대두는 미아동에 사는 외사촌 누나집과 영등포의 누나집을 전전하게 됩니다.

9월 23일 평택 미군부대에 가면 일자리를 구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평택으로 갑니다. 그리고 거기서 71세의 Y 할머니,7살,5살의 손자,11세의 손녀 일가족 4명을 살해합니다. 

둔기로 할머니와 손자둘의 머리를 가격해 살해했는데 안면부가 거의 함몰되었다고 합니다. 손녀는 집에서 150미터 가량 떨어진 야산에서 손과 발이 나무에 묶이고 얼굴에는 보자기가 씌워져 있었습니다. 

손녀도 온몸이 둔기로 난타 당해서 살해되었으며, 범행에 사용되었던 장도리는 나무 손잡이가 부러져 나갔다고 합니다. 다시 경기도 양주로 올라가서 50세 남성인 B씨 일가족 3명을 살해합니다. 

연이은 살인사건에 언론의 보도가 시작됩니다. 경찰의 추적을 피해서 버스를 타고 안양으로 가서 다시 부곡을 거쳐서 수원으로 가기 위해서 산길을 걷기 시작합니다. 

9월 30일 오후 8시경에 시흥에서 28살의 Y씨를 협박해 강간한 후 둔기로 때리고 칼로 찔러서 살해합니니다. 갓난아기가 울자 우는 소리가 귀찮다면서 둔기로 때리고 발로 짓발아서 살해하니다. 그리고 집을 뒤져서 나온 2천 300원을 훔쳐 나오게 됩니다. 

수원에서 김대두는 10월 2일 오후 3시경에 우만동에 사는 38세의 N씨 집에 침입해서 N씨와 그의 부인 37살의 J씨를 살해합니다. 남편은 둔기로 때리고 칼로 찔러 살해,아내인 J씨는 인근 야산으로 끌고가서 알몸상태로 양손을 묶은채 살해합니다. 

 

그날 성남시로 와서 오후 5시경 남서울 골프장 인근에서 캐디인 21세 L씨가 혼자가는 것을 보고 칼로 위협 숲속으로 끌고가서 옷을 벗기고 양손과 발을 나무에 묶은채 간음을 시도합니다. 

하지만 도로에서 승용차의 불빛이 비추자 L씨는 그틈을 타서 사람 살려주세요라고 소리를 질렀고, 김대두는 산속으로 도망칩니다. 다시 서울로 잠입, 영득포역에서 교도소를 갓 나온 23살 정도의 청년을 만나서 한탕하자며 꼬드겨서 사촌 매형집으로 데려갑니다. 

하지만 이 청년은 거기서 현금 3천원과 구두를 훔쳐서 달아나게 됩니다. 사촌 매형에게 욕을 먹은 김대두는 10월 7일 집을 나와서 용산역 앞 철우회관에서 이 청년을 붙잡아서 우이동으로 데려간후 밤 9시 30분에 칼로 찌르고 돌로쳐 죽인후 시체에서 가짜 금반지와 지갑을 훔치게 됩니다.산에서 밤을 새운후 김대두는 통금이 풀린 후 동대문구 전농동의 여인숙에 갑니다. 

10월 8일 오전 8시 30분경 김대두는 시체에서 벗긴 피가 묻은 청바지와 붉은색 바지 2개를 세탁소에 맡깁니다. 세탁소 주인인 26세 H씨의 어머니가 피 묻은 바지를 보고 청량리 경찰서 역전파출소에 신고하게 됩니다.

형사 2명이 세탁소에서 잠복해서 김대두를 붙잡게 됩니다. 형사는 김대두가 수배된 살인범의 몽타주와 비슷해서 경찰로 연행해서 추궁하게 됩니다. 계속된 추궁에 김대두는 "내가 살인법"이다라며 범행 일체를 자백하게 됩니다. 

검거될 때까지 55일간 김대두는 전라남도,서울,경기도 등을 오가면서 9차례에 걸쳐서 17명을 살해하고 3명은 중상을 입혓으며 3명을 간음합니다. 살인과 강도, 강간의 혐의로 재판에서 김대두는 사형을 선고받고, 상고를 포기하게 됩니다. 

김대두는 2004년 유영철 사건 전까지 30년동안 가장 많은 사람의 목숨을 빼앗은 살인범으로 기록되었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