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인마

동거남에 빠져 딸을 죽게한 비정한 엄마사건 재조명

2008년 20세 여성인 P씨와 28세 남성인 J씨는 연애를 시작하게 됩니다.

그렇게 연애가 시작되고 얼마 후에 두 사람에게는 아이가 생기게 됩니다. 두 사람은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해서 결혼식도 올리지 못한채로 출산 직전에 혼인신고를 해서 부부가 되게 됩니다. 그리고 2010년 딸인 지향이를 출산합니다.

하지만 지향이는 태어날 때부터 선천적으로 심장도 약했고,키도 다른 아이들에 비해서 작았다고 합니다.

연애중에 사고로 계획에도 없던 아이를 출산하다보니 이들 부부에게 육아라는 것은 너무 큰 시련이었다고 합니다. 지향이가 태어나게 되면서부터 이들 부부는 싸움이 잦아지게 됩니다. 지향이가 태어난지 6개월후부터 이들 아내인 P씨와 남편인 J씨는 툭하면 이혼이야기가 오고가게 됩니다. 애들이 애를 낳았으니 오죽 했을까요?

P씨가 지향이를 못 키우겟다고하자 남편인 J씨의 누나에게 맡겨졌으며, 고모는 자신의 딸처럼 정성들여서 키워왔다고 합니다. 그것도 잠시 지향이가 생후 18개월 가량 되자 다시 부모인 J씨 부부가 데려갔다고 합니다.

지향이의 할아버지는 이들 어린 부부에게 방이라도 얻으라고 돈을 마련해주게 됩니다. 그러나 아내인 P씨는 2012년 4월에 지향이를 데리고 집을 나오게 됩니다. 이때부터 이들 부부는 파경을 치닺게 됩니다.하지만 따로 이혼소속을 밟지않아서 이때까지도 법적으로 부부 상태였다고 합니다.

지향이의 엄마가 되는 P시는 자신보다 두살 연하인 K씨를 만나서 동거를 시작하게 되고 새 살림도 차리게 됩니다. 이들의 살림방은 지향이 할아버지가 마련해준 돈으로 마련합니다.

지향이의 엄마인 P씨가 새 남자를 만나게되면서 지향이는 제대로 된 돌봄을 받지 못하게 됩니다.

P씨와 그의 동거남은 지향이를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 12시간을 어린이집에 맡겼다고 합니다. 지향이는 하루종일 어린이집에서 지내야만 했다고합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어린이집이 쉬는 날에는 혼자서 집에 방치되었다고 합니다.

P씨와 동거남은 밖에 나가서 술을 마시거나 심야영화를 보면서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지향이의 엄마인 P씨는 게으른 편이었다고 합니다.

평소 아침 잠이 많은데다가 밤 늦겎자ㅣ 동거남과 밖에 돌아다니다보니 지향이를 어린이집에 보내는 것조차 힘들어해, 어린이집 통학버스를 놓치는 일이 다반사였다고 합니다.

2013년 2월부터서는 아예 어린이집에도 보내지 않았다고 합니다. 2월 24일 P시는 지향이와 외출을 하기 위해서 계단을 내려가다가 지향이가 넘어지게 됩니다. 이때에 지향이의 머리에 혹이 났고, 그때부터 이상 증세를 보이기 시작하는데 밥도 잘 먹지 않았고,잠이 평소때보다 많아졌다고 합니다.

그리고 3월 16일 밤 8시경 지향이는 자신이 살던 원룸 화장실에서 두번째로 넘어지게 됩니다. 이때에 머리에 탁구공만한 물혹 2개가 생기게 됩니다. 이후 구토를 심하게 한후에 잠이 들게 됩니다. 하지만 지향이의 어머니인 P씨의 행동이 수상합니다. 지향이의 상태가 심각했음에도 병원에 데려가기는 커녕,친구를 만나기 위해서 외출해 버립니다.

그리고 P씨는 이날 밤 늦게까지 동거남과 영화를 보고는 다음날 새벽 2시경에 집에 들어오게 됩니다. 지향이는 잠이든 상태였고 오전 8시경 동거남인 K씨는 출근,P씨는 오후 4시쯤에 일어나게 됩니다.

지향이가 일어나지 않으면 보통 엄마 같으면 흔들어 깨워서 밥을 먹이려고 하겠지만 일어나지를 않자 그냥 내비두게 됩니다. 이후에 P씨와 동거남인 K씨는 자는 지향이를 두고 출근해 버립니다.

이날 밤 9시40분경 퇴근한 P씨가 기저귀를 갈아주려고 봤더니 이미 지향이는 동공이 풀린 채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고 합니다. 그제서야 안고는 종합병원으로 갔지만 이틀 뒤 숨지게 됩니다.

병원 검사 당시에 지향이의 위에는 음식물이 하나도 남아있지 않았다 합니다. 지향이의 병명은 '급성외인성 뇌출혈'이라는 사망진단을 받게 됩니다.

병으로 인해 사망한 경우가 아니면 경찰조사를 거쳐야하지만 P씨와 동거남은 지향이를 급하게 화장했다고 합니다.

개인병원의 의사는 25만원을 받고서는 지향이의 사망원인을 '단순 뇌출혈'로 사망종류는 '병사'로 고쳐서 사체 검안을 해주게 됩니다.

그러나 소문을 듣게된 지향이 할어버지 친구가 경찰에 알리게 되면서 수사가 시작됩니다. 또 다른 한편으로는 지향이의 고모가 인터넷 블로그에다가 억울한 사연을 올리게 되면서 사망원인에 대한 논란이 일어나게 됩니다.

이 사건을 수사하게된 대구 달서경찰서는 P씨를 유기치사 및 아동보호법 위방의 혐의로 구속,동거남인 K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게 됩니다.

지향이 엄마인 P시는 수사과정에서 '잘못했어요'라고는 반성했지만, 눈물을 흘리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수사과정 중에 들어난 사실인데 P씨의 직업은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소유한 유치원 교사였다고 합니다.골때리는 일입니다.

법원에서는 유기치사죄를 적용해 지향이의 생모인 P시에게는 징역 4년,동거남인 K시에게는 징역 10개월을 선고합니다.

또 지향이가 병으로 숨진것으로 25만원을 받고서 검안서를 허위로 작성해준 의사인 65세 Y씨와 장의사인 47살 K시에가는 각각 징역 1년6개월,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합니다.

"스스로 아무것도 할수가 없는 어린 아이의 친모가 아이를 보호아고 양육해야 할 의무와 책임을 저버린채 방치,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한것에 대한 처벌을 면할 수 없다"고 형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