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인마

칠곡 계모 아동학대 사건 재조명

안녕하세요:) 혹 지난 2013년 칠곡에 사는 계모가 아동학대를 해서 사망시킨 것을 알고들 계시는가요??

때는 바야흐로, 지난 2013년 8월 16일 오전 6시가 조금 넘은 시각,경상북도 칠곡군에 살던 8살의 김소원(가명.여)양이 병원 응급실로 후송외어 오면서 사건이 시작됩니다.

당시 계모인 35살의 Y씨는 '복통을 호소하면서 아이가 쓰러졌다라고' 말합니다. 의료진에서는 아이의 맥박을 재 봤으나 이미 숨이 멎어진 상태였다고 합니다.

아동학대의 범인인 계모 Y씨:당시에 지역 해바라기 센터에다가 전화를 걸어 '아이가 그만 병으로 숨졌는데 장례를 어떻게 치루어야 하나요?'라는 질문을 합니다.그러나 평소에도 Y씨의 행동을 미심적게 여긴 해바리기센터 측에서 곧바로 경찰에 신고를하게 됩니다.

의사와 간호사들 또한 소원이의 죽음이 먼가 미심쩍은 면이있다고 판단합니다. 몸에 수만ㅁㅎ은 상처와 멍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팔은 한눈에 보기에도 심하게 굽어져 있었구요!

턱하고 머리에서 상처로 인해서 봉합수술을 한 흔적이 발견됩니다. 붉게 충형이 된 눈동자는 무엇인가로 찔린 흔적이 선명했구 말이져!

소원이의 몸에서는 심각한 '아동학대'가 있었다고 말을해주고 있었습니다. 의사와 간호사들도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면서 경찰에 신고합니다.

시작된 경찰수사

1.소원이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다가 부검을 의뢰합니다.

국과수의 답변:외상성 복막염과 외력에 의한 내부 장기파열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답변이 오게 됩니다.

2.경찰은 친아버지와 계모를 불러서 조사합니다.

계모:'소원이의 폭행사실을 부인. 경찰에게는 '언니와 다투는 작은 딸의 어깨를 민것뿐인데 딸이 넘어져 엉덩방아를 찧기는 했으나 손찌검은 하지 않았어요'.친부인 38살의 k씨 역시 계모의 편을 들게 됩니다.

3.계모:'평소에도 큰애가 부모의 사랑을 독차지하려는 욕심히 유별나서 둘째 아이와 자주 다투었어요'라고 진술합니다. 둘째 딸을 죽게 한것이 큰딸이라고 큰딸에게 화살을 돌립니다.

4.큰 딸 증언:큰 딸인 12살의 소리양(가명)도 경찰에서 '동생은 제가 폭행했어요'라고 일관되게 진술합니다. '동생에게 인형을 빼앗기기 싫어서 주먹으로 다섯번 때리고, 발로 한번 찼더니 동생이 죽었어요'라고 말했고, 친부와 계모도 이 말이 맞다고 거들었습니다.

5.검찰에서 말이 바뀐 계모:'작은 딸을 훈계하다가 주먹으로 배 부위를 두번 때린 적이 있어요'라면서 일부 폭행사실을 시인합니다.

6.경찰과 검찰의 판단:첫째딸인 소리를 상해치사의 주범으로 판단.계모인 Y씨에 대해서는 상해와 학대,방임치사 혐의로 구속기소합니다.

7.재판부에서 말을 또 바꾼 계모:수사기관에서 진술한 혐의를 전면 부이ㄴ합니다. 그리고는 말을 바꾸어서 '딸들이 싸우다가 다치면 그건 모두 엄마의 책임이라고 생각해요. 특히나 큰딸을 보호하기 위해서 내가 다 짊어지려고 거짓 진술을 했어요'라고 주장합니다.

8.큰딸 소리의 증언:법정에서 '내가 동생을 때렷으며, 엄마는 구타한 적이 없어요'라고 한 말을 되풀이 합니다. 그러다가 검찰 측 증인으로 나선 비공개 재판에서는 '동생과 다투기는 했으나,배를 때리거나 하지는 않았어요'라면서 그동안에 햇던 진술을 번복합니다.

이후 가슴에 담아 두고 있던 계모 Y씨의 악행을 폭로합니다. 큰딸이 자신이 범행을 저질렀다는 주장을 한것은 계목의 압력 때문이었어요라고 말합니다.

큰딸은 '새엄마는 내가 때렸다고 진술해야한다고 강요했어요. 말을 듣지 않으면 아버지 가족이 깨질것 같았어요'라고 말합니다.

소리는 아버지와 떨어져 살던 2014년 2월경부터 아동보호기관에서 심리치료를 받게되는데 그때부터 심경의 변화를 일으켰다고 합니다.

큰딸인 소리는 심리치료 과정에서 계모가 자매들에게 상습적으로 매질을 했으며 학대를 해온 사실을 한국여성변호사회 변호인단과 의료진에게 털어놓게 됩니다.

소원이가 사망하기 전에 이들의 집에는 이상하리만치 수도요금이 많이 나왔다고 합니다. 이유는 계모가 소원이와 소리를 물고문했기 때문입니다.

9.소리의 증언:새멍ㅁ마가 욕조에 물을 받아서 내 머리를 넣었어요. 기절해서 정신이 어디 갔다가 깨어나기를 몇분동안 했어요. 동생은 거꾸로세워서 잠수를 시켰어요. 그때는 무조건 잘못했어요라고 빌어야 했어요라고 말합니다.

9.1이틀간이나 굶었던 적도 있어요. 그리고 열중쉬어를 하고는 청양고추 10개를 먹어야했어요. 자기가 흐트러지기라도 하면 목도 조르고 졸리면 실핏줄도 터졌어요. 계단에다가 발을 대고 엎드려뻗쳐를 한 상태에서 날 밀었어요라고 학대 사실을 말했습니다.

9.2이들 자매는 학교에서 모든 생리적인 볼일을 해결하고서 집에 와야만 했다고 합니다. 집에서 소변을 보게되면 더 안좋은 일이 생겨요. 학교에서 모든 볼일을 다보고 최대한 비우고 와야해요. 화장실을 가게되면 소변이 묻은 휴지랑 대변이 묻은 휴지를 먹어야 했어요.그리고 주어진 시간에 밥을 다 먹지 못하면 입을 찢거나 물을 대량 먹였어요.동생에게는 뜨거운 물을 등에 붓기도 했어요'라고 진술합니다.

9.3자매를 세탁기에 넣고서 돌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뿐 아니라 아이들의 옷을 모두 벗긴 뒤에 사진을 찍어서 이를 학교 홈페이지에 올린다는 협박도 합니다.

9.4소리.소원 자매가 자신의 친딸에게 심한 말을 했다는 이유로 트집을 잡아서 팬티만 입힌채로 똑같은 말을 반복하게 하는 벌을 세우고 그것을 동영상으로 촬영했다고 합니다.

대구 지법에서는 계모인 Y시에는 징역 10년,친부에게는 학대방조혐의를 족용시켜서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합니다.

이후 소리의 학대 피해사실이 밝혀지게 되면서 다른 1심 재판부에서는 계모에게 징역 9년,친부에게 징역 3년을 추가로 선고합니다. 이에 따라서 계모인 Y씨는 징역 19년,친부는 징역 6년인 셈입니다.

항소심인 2015년 5월 21일 대구고등법원 제1형사부 부장판사인 이범균판사는 계모인 Y씨에게는 징역 15년+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하고,친부에게는 방대를 방관하고 자녀들을 보호하지 않은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합니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성명에서 '상해치사를 적용해서 징역 15년과 징역 4년을 선고한 것은 피고인들의 범행에 비해서 너무 늦은 형량이다'람녀서 특히 살인죄가 아닌 상해치사를 적용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