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기 미제사건

이천 여교사 알몸 피살 사건 재조명(미제사건)

안녕하세요:) 대한민국의 미제사건들을 알려드리는 뚱이 블로그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1967년에 발생하게 된 이천 여교사 알몸 피살 사건 재조명편입니다.

때는 바야흐로 1967년 11월 28일 오후,당시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모가국민학교 두미리 분교의 교사인 31살의 H씨가 실종이 됩니다.

이날의 수업을 모두 마친 H교사는 오후 4시 20분경 학교 교문을 나셨으며,이후 4km가 떨어진 하숙집으로 가던중에 사라지게 됩니다.

당시 H교사는 1966년 3월에 서울 동대문경찰서에서 근무하던 33살의 L순경과 결혼하여서 성북동 전셋집에서 신혼집을 차렸습니다.

하지만 10월 8일,두미리 분교로 발령이 나게되면서 남편과 떨어져서 이천에서 하숙생활을하게 됩니다.

H교사는 주말이면 남편이 있는 서울로 갔으며,실종 당시 뱃속에서는 아이가 자라고 있었습니다.

 

아내의 실종을 접하게된 L순경은 경찰학교에서 교육을 받던중이었지만 수차례나 이천으로 내려가서 행방을 물색햇지만 찾을수가 없었습니다.

L순경의 신고를 받은 경기도경에서는 대대적으로 수색을 펼쳤으나 H교사는 발견이 되지 않습니다.

학생부터 시작해 학부모들까지 눈 덮인 산골짜기까지 돌아다니며 찾았으나 아무런 흔적도 없었습니다.

이에 일부 마을 주민드로가 동료 교사들 사이에서 '치정관계로 인한 도피'를 했다는 등의 별의 별 소문이 떠돌게 됩니다.

그렇게 5개월이 흘러갑니다.

1968년 4월 24일 오전,두미리 분교 학생들은 학교 실습으로 모가면에 위치한 하천 모래밭으로 식물채집을 나서게 됩니다.

그러다가 어느 한 학생의 눈에는 이상한 것이 보이게 됩니다.

가까이 가서보니 30cm가량 파헤쳐진 모래사장에 얼굴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패가 된 시체가 있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신원조회를 해본 결과 실종되었던 H여교사였습니다.

 

모래밭은 마을에서 불과 1km가량 떨어진 지점입니다.

사체는 모래사장의 황토흙이 나올 정도로 깊이 묻힌 상태로,몸은 위를 향해서 반듯이 놓여 있었고,후두부에 둔기로 맞은 듯한 상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사체의 옆에는 H교사가 착용하던 목걸이와 반지를 포함 7만원 상당의 패물이그대로 있었습니다.

그리고 하루가 지나서 시체가 발견된 곳에서 300미터 가량 떨어진 곳에서 H교사가 입고 있던 옷가지와 소지품이 발견됩니다.

이 곳 모가면과 호법면에 인접한 복하천은 평소 하루에 3-4대의 버스가 지나정도로 인적이 드문 곳입니다ㅣ.

해당 경찰청은 현장에 수사본부를 꾸리고,50명의 형사들을 투입하게 됩니다.

국과수에 정확한 사망원인을 위해서 의뢰한 결과 사인은 목이 졸인 후에 둔기에 맞은 것으로 드러납니다.

경찰은 다양한 각도에서 수사를 진행,금전관계나 치정관계,결혼전 만난 남성들을 용의 선상에 두고 수사를 벌엿으나 용의자로 특정할 만한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렇게 시간은 흐르고 흘러 1982년 4월 24일에 공소시효가 만료되면서 영구 미제사건으로 남았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