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기 미제사건

대전 갈마동 빌라 살인사건 재조명(미제사건)

안녕하세요:) 대한민국의 미제사건들을 알려드리는 뚱이 블로그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대전 갈마동 빌라 살인사건 재조명입니다.

때는 바야흐로 2005년 11월 2일 오후 1시 30분경 남편인 A시는 한 다세대 주택의 2층 원룸 현관문을 두드리기 시작하면서부터 사건이 드러나게 됩니다.

평소 지방에서 일하던 A씨는 며칠전부터 아내인 26살의 B씨가 연락이 되지를 않아서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A씨는 급하게 이날 대전으로 올락게 됩니다.

문 밖에서 무슨 소리가 들리는가 귀를 기울였지만 아무런 인기척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아내의 이름을 부르면서 몇번이고 문들 두드렸으나 반응은 똑같았습니다.

안에서 분명 TV소리는 흘러나오는데 아무런 대답이 없어서 A씨는 의아해합니다.

남편인 A씨는 어쩔 수 없이 열쇠공을 불러서 현관문을 열게 되느데,집안에 들어서는 순간 악취가 코를 찌르기 시작합니다.

남편이 불을 키고서 방안을 둘러보다가 아연실색하게 되는데,아내가 방바닥에 누운 채로 숨져 있었던 것입니다.

더욱이 아내의 시신은 부패의 정도가 심해서 그 얼굴의 형체를 알아보기가 힘들 정도였다고 합니다.

 

방안은 부침가루로 난장판이 되어져 있었으며,A씨는 망연자실한 채에서 마음을 가다듬고 경찰에 신고하게 됩니다.

경찰이 출동해 살펴본 결과 범인이 강제로 침입을 한 흔적은 없었습니다.

창문과 현관문도 멀쩡했고,창문은 굳게 닫혀진 상태였고,보일러는 켜진 상태였습니다.

당시는 늦가을인데 시신의 부패 속도가 이렇게 빨랐던 것은 보일러가 작동하면서 방안의 온도가 상승했기 때문이라 볼 수 있습니다.

아내인 B씨는 외투를 입은 상태로,밖으로 외출을 했다가 외투를 벗기도 전에 살해되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내의 시신은 방바닥에 누어져 있었고,윗옷은 가슴까지 올라가 있었으며 바지는 무릎까지 벗겨진 상태였습니다.

 

양쪽 발목은 포장용 테이프로 결박된 상태였습니다.

집안의 살림살이들이 이리저리 널브러져 있고 무엇인가를 찾기 위해서 뒤진 흔적이 역력했습니다.

침대에는 지갑과 카드,부억칼이 놓여져 있었으며,아내의 휴대전환는 배터리가 분리가 된 채 침대 위에 놓여있었습니다.

특이했던 것은 방바닥에 부침가루가 흩뿌러져 있었다는 것입니다.

이는 범인이 범행 후에 자신의 흔적을 지우기 위해서 시도했다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범인은 침대에 있던 이불을 걷어서 세탁기에 넣고 돌렸습니다.

이는 혹시라도 이불에 남아있을 수 있는 자신의 흔적을 지우기 위함이었습니다.

하지만 B씨를 살해할 당시의 흔적은 지웠으나 그 후 은폐과정에서 증거를 남기는 등 범인의 흔적지우기는 어딘가 어설퍼 보였습니다.

부침가루 봉지에서 범인의 지문이 채취가 되엇고,족적도 나오게 됩니다.

침대를 덮고 있던 이불은 세탁기에 넣어서 돌렸지만 매트리스에 혈흔이 발견되었습니다.

B씨의 발등에서도 범인의 혈흔이 검출되었습니다.

국과수에 경찰이 사체부검을 의뢰했는데,사망원인은 목졸림에 의한 경부압박질실사로 내장도 이미 파열된 상태였습니다.

아내 B씨가 범인에게 폭행을 당하고서 이후에 목이 졸려 살해되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범인의 범행의 목적이 무엇이었을까요?

밤인이 아내인 B씨의 상의를 가슴까지 올리고 하의가 무릎까지 벗겨진 것을 본다면 성폭행의 시도도 있었다고 추정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국과수 부검결과로는 B씨의 몸에서 성폭행을 당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B씨의 지갑에 있던 현금,방안을 뒤진 것으로 보아서 강도가 목적이었을 수 있습니다.

B씨는 남편인 A씨를 20살에 만나서 결혼했으며 6살의 아들을 두고 있습니다.

 

그러나 결혼생활은 순탄치 못했으며,남편과 이혼을하였고 아들은 시부모에게 보냈습니다.

그렇게 혼자가 된 B씨는 생활고로 인해서 유흥업소에 나가기 시작합니다.

시간이 가면 갈 수록 아들에 대한 그리움이 커져만 가던 그녀는 남편과의 재결합을 원했고,사건이 발생하기 3개월 전에 남편과의 재결합에 성공도 했습니다.

남편은 지방에서 일하였고,B씨는 그동안 다니던 유흥업소게 계속 나가고 있었습니다.

B씨와 남편의 마지막 통화일은 10월 28일 오후 8시경입니다.

29일에는 업소에 나갔다가 술에 취해서 계속 울음을 터트렷고,새벽 1시 40분경 업주는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을것 같다고하면서 B씨를 택시에 태워 보내게 됩니다.

새벽 1시 48분경 집 앞에 도착한 B씨가 택시에서 내려 업주에게 전화하게 됩니다.

이후에 B씨가 통화를 끝내고 집으로 발걸음을 옮기게 되고,새벽 3시경에 B씨의 친구가 전화를 걸엇지만 신호가 가는 동시에 바로 끊겼다고 합니다.

이로 미루어 범인이 B씨의 휴대폰 배터리를 분리했을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B씨의 옆집에 사는 여성이 새벽 2시경에 '아저씨 왜 이래요?'라고 외치는 소리를 들었고,여성이 어디론가 끌려가는것 같았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리고 얼마후 비명소리가 들렸다고 했는데,택시에서 내린 B씨가 비틀거리며 집안으로 들어가는데 이를 발견한 범인이 그녀의 뒤를 따라가서 현관문을 열려는 순간 흉기로 위협해서 안으로 들어갔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

이후 B씨를 폭행하고 목을 졸라서 살해한 것으로 볼 수 잇습니다.

어쩌면 성폭행으로 위장하기 위해서 숨이 끊어진 상태에서 상의와 하의를 일부러 벗긴 것일 수도 있습니다.

경찰으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서 대대적인 수사를 벌이는 한편 용의자에 대한 목격자도 확보하게 됩니다.

사건 당일 범행 주변에서 수상한 남자를 태웠다는 택시기사의 재보로,10월 29일 새벽 2시 40분경 사건 현장의 인근에서 20대 남성을 태웠다고 합니다.

그는 불안해하는 기색이 있었으며,계속해서 한 숨을 쉬면서 괴로워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내릴때 천원짜리 지폐를 놓고 내렸는데 그곳에 피가 묻어 잇었다고 합니다.

택시기사의 기억에 의하면 남성의 키는 175cm에서 180cm정도로 운동을 많이 한 것처럼 날렵하게 생겼다고 합니다.

하지만 더 이상 경찰의 수사는 앞으로 더 나아가지 못합니다.

동일한 유전자가 있는가와 전과자를 대상으로 대조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채로 16년째 미제사건으로 남아 있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