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파일/장기 미제사건

미제사건 파일 46.인제 광치령 토막 살인사건 재조명

안녕하세요:) 대한민국의 미제사건들을 알려드리는 뚱이 블로그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인제 광치력 토막 살인사건 재조명입니다.

때는 바야흐로 2003년 4월 18일에 강원도 인제군 가아리 광치령에 위치한 31번 국도에서 가드레일 공사가 진행되면서 드러나게 됩니다.

당시 인부 3명이 그곳에서 공사를 하던 중에 한명이 국토 방호벽 뒤편에 있던 마대자루 3개를 발견하게 됩니다.

인부는 인근에 농가가 많기에 농가 중 하나에서 버린 쓰레기로 알고서 자루를 치우기 위해서 다가갑니다.

이것이 뭔가 싶어서 내용물을 손으로 만져보던 인부는 고깃덩어리처럼 물컹하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조금 더 만져보던 중에 사람의 발 같은 것이 잡혓고 인부는 112에 신고하게 됩니다.

 

경찰이 와서 마대자루를 열어보니 내용물은 검은색 대형 비닐봉투로 한번 더 쌓여 있었습니다.

비닐봉투를 뜯고서 안을 보니 그 안에는 토막이 난 시신이 나오게 됩니다.

시신은 배꼽과 대퇴부를 기준으로해서 세 토막이 나 있습니다.

첫번째는 목부터 가슴까지였으며,두번째는 배꼽부터 넓적 다리까지,세번째에는 다리 2개가 각각 나뉘어져 담겨 있었습니다.

신원을 파악할 수 있는 핵심적인 머리와 양팔이 사라진 상태입니다.

신원확인에 필요한 머리와 양팔을 찾기 위해 기동대,의경,군 병력까지 동원해서 주위의 야산과 하천을 대대적으로 수색하기에 이릅니다.

 

그러나 머리와 팔은 발견할 수 없었고,수사는 난관에 봉착하게 됩니다.

국과수 감정 결과,피해자의 혈액형은 A형,나이는 30대에서 40대의 남성으로 추정했습니다.

머리가 없는 상태에서의 키가 160cm,몸무게 28kg이 나왔는데,머리가 있을 때의 키를 가정하면 키 185cm,몸무게 90kg의 근육형 거구 체형으로 추정됩니다.

시신에서는 칼에 의한 자창이 발견되었는데,가슴 부위에 21개,왼쪽에 16개,오른쪽 6개 였습니다.

21개 중에 7곳은 정확하게 심장을 찔렀으며,자창의 길이는 평균 4cm-5cm로 최대 깊이는 20cm였습니다.

국과수에서 판단한 사망원인은 칼에 여러번 찔린 상처로 인한 다발성 자창으로 나오게 됩니다.

 

칼자국이 시신의 상반신에 집중된 것과 별다른 저항의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피해자는 팔이 묶인 상태에서 살해되었을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범행의 도구는 회칼,시신을 토막 낸 것은 날이 선 휴대용 전기톱으로 추정되었습니다.

시신의 특징 중 하나는,남성의 그곳을 의도적으로 확대하기 위해서 시술을 받은 흔적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로 미루어보아서 조직폭력배이거나 유흥업소의 종사자일 가능성에 치중되었습니다.

이상한 점은 범인들은 시신을 암매장해서 완전 범죄를 꿈꿀 수 있으나,토막 난 시신을 발견하기 쉬운 산간의 고갯길 도로변에 유기했다는 것입니다.

범죄 전문가드른 이를 경고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피해자를 잔인하게 살해한 후 토막을 내어서 시신을 발견되기 쉽게 유기한 것은 '니들도 배신하면 이리 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행동이라는 것입니다.

어쩌면 피해자는 조직이나 유흥업소에 종사를 하다 조직과의 갈등을 빚게되면서 희생이 되었을 수 있습니다.

아니라면 사업상의 관계로 지내다가 변을 당하거나,청부살해를 당했을 가능성도 배제를 할 수 있습니다.

유기 장소를 본다면 이곳은 아는 사람만 알 수 있는 외진 길이라는 것입니다.

범인이 이 지역을 어느 누구보다 잘 알고 있거나,최소한 몇번은 지나가 보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프로파일러 역시나 범인은 인제 지역을 잘 알고 있는 사람 중 한명일 것으로 예상합니다.

마대자루는 농촌에서 흔하게 쓰이는 쌀 포대로,중국에서 제작된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시중에 워낙에 많이 유통이 되어서 출처나 구매자를 가려내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전단지를 뿌려 시신유기 장소에 마대자루를 내리는 것을 본 목격자를 찾았지만 실패합니다.

이로 인해서 인제 광치령 토막 살인사건은 미제사건으로 분류되어져 있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