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파일/장기 미제사건

미제사건 파일 65.광주 여대생 테이프 살인사건...재조명

대한민국의 미제사건들을 알려드리는 뚱이 블로그입니다.

2004년에 일어난 광주 여대생 테이프 살인사건 재조명편입니다.

대는 바야흐로 2004년 9월 14일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사건입니다.

당시 22세의 여성인 S씨는 광주에 있는 국립대학 사범대 미술교육과 4학년으로 임용고시를 준비하는데 정신이 없었습니다.

아침에 S씨의 집은 분주했고 아버지는 오전 7시 40분경 출근하게 됩니다.

S씨의 어버니는 딸의 점심도시락을 준비하고 식탁위에 차비로 쓸 만3천원까지 놓아둡니다.

S씨는 전날에 늦게까지 학교에서 공부를하고 온 탓에 늦잠을 자고 있는 상황입니다.

S씨의 어머지는 테니스 동호회 모임이 잇어서 오전 8시 55분경 집을 나서게 되고 이후에 끔찍한 일이 닥치게 됩니다.

 

오후 8시 20분경 S씨의 어머니가 모임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서 보니 집 안팎의 분위기가 심상치가 않았습니다.

딸의 가방과 도시락과 디지털 가메라가 현관 앞에 내평개쳐져 있었고,거실의 스위치를 켠 순간 집안 곳곳은 핏자국이 있었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음을 직감한 어머니가 딸의 방문을 연순간 딸이 참혹한 모습으로 숨져 있는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침대에 엎드린 S씨의 하의는 속옷까지 벗겨진 상태였으며,양팔은 등 뒤로 꺽여져 머플러로 묶여져 있었습니다.

머리와 얼굴에는 노란 상자 테이프로 칭칭 감겨져 있었고 이에 어머니가 딸의 이름을 부르며 테이프를 뜯어내어 보지만 이미 숨은 멎은 상태입니다.

경찰에 신고를한다는 것이 다급한 마음에 119에 신고를 했고,얼마후에 경찰과 119구급대가 집에 도착하게 됩니다.

S씨의 얼굴 여러군데에서 멍 자국이 보이고,코리를 흘린 자국으로 볼때에 살해되기 전에 폭행당한 것을 추측할 수 있습니다.

방안은 S씨의 지갑과 지갑속에 있던 카드가 방안 곳곳에 널브러져 있습니다.이는 범인이 물건을 뒤진 흔적입니다.

범인은 S씨의 집 곳곳을 뒤졌고,없어진 물건은 차비로 놓아둔 만3천원과 S씨의 휴대폰이 전부입니다.

국과수에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경찰,직접적인 사망 원인은 비구폐쇄로 인한 질식사입니다.

 

S씨가 살아잇느 상태에서 범인이 테이프로 머리와 얼굴을 감앗으며 이로 인해 숨을 쉬지 못해서 사망한 것입니다.

머리에는 7군데 상처가 있으며,몸에도 폭행 흔적이 있었습니다.

S씨가 살던곳은 15층 아파트의 13층,번호키여서 누군가 안에서 열어주지 않으면 들어갈 수 없는 구조입니다.

S씨가 학교에 가기 위해서 현관문을 여는 순간 범인이 흉기로 위협해 강제로 들어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S씨의 몸안에서는 남성의 유전자가 발견되기는 햇으나 DNA를 확보하지 못해서 성폭행을 당햇는지는 확실치가 않습니다.

실제 성폭행을 했는지 아니면 성폭행으로 위장하기 위해서 그렇게 해놓은 것인지는 알수가 없었습니다.

범행 현장을 정밀 감식해 증거를 찾아고,범인의 지문이나 발자국이 나올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경찰의 예상을 뒤엎고 범인의 지문과 족적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S씨의 몸과 상자 테이프에서도 지문이 검출되지 않았는데,이는 범인이 장갑을 착용했거나 닦아낸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사라진 S씨의 휴대폰이 같은 날 자정을 넘긴 12시 49분에 광주시 서구 월산동에 위치한 한 대학한방병원 인근에서 잠시 켜졌다가 다시 꺼집니다.

당시 S씨가 살고 잇던 아파트는 CCTV가 따로 설치되어져 있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범인에 대한 물증을 확보하지 못한 경찰은 용의자를 특정할 수 없게 된 것입니다.

경찰은 전담반을 꾸려 수사에 나섯으나 아무런 증거도 확보하지 못하고서 지금까지 미제사건으로 남아 있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