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테크

세금 피해 망명,부자증세 넌 누구니?

프랑스의 배우 '제라르 드파르디와'는 자국인 프랑스의 국적을 포기하고 벨기에와 러시아 국정을 신청을햇으며, 두 국가중에서 러시아 국적을 취특했다고 합니다.

프랑스의 대표 배우격인 제라르 드라르디와가 모국을 버리고 다른 나라의 국적을 취득한 이유가 바로 부자증세 때문이라곱합니다.

프랑스에 존재하는 부자증세라는것은 무엇일까요?

부자증세라고하면 대부분 모르실텐데,Buffett Rule 버핏세라고하면 아마도 '아~'하고 하실겁니다.

같은 개념이긴하지만 단지 표면만 다른 부자증세와 버핏세.

버핏세(부자증세)의 의미와 유래

미국의 기업인이자 투자가로 전 세계에서 몇 손가락안에 꼽히는만큼의 부자인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의 이름을 딴 세금으로, 부자들에게만 매기는 부유세입니다.

버핏세는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이 재정적 적자를 줄이기 위해서 1년에 100만 달러 한화로 약 10억원이 넘게 버는 부자들이 세금을 더 내어야한다는 것에서 시작되었습니다. 그 때 오바마 대통령은 돈을 많이 벌면 벌수록 그만큼 세금을 더 내야한다는 버핏의 주장을 상기시키면서 버핏세라고 이름 붙였다고 합니다.

이유는,버핏이 과거 미국 중산층의 소득세율이 30%를 넘는데 비해서 자신에게 부과되는 세율은 17.4$밖에 안된다면서 부자들이 벌어 들이는 소득에 걸맞은 세금을 내지않고 잇다라고 주장을했기 때문입니다.

미국 부자들의 부자증세 발언

(1)워런 버핏(버크 서해서웨이 회장)은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아둥바둥 먹고 살동안,부자들은 예외적인 세금 감면을 받아왔습니다. 이제 우리 부자들을 그만 위하고, 나 같은 부자들에게 세금을 더 걷으세요.<2010년 8월 14일,뉴욕 타임스 기도>

(2)마크 저커버스(페이스북 창업자)는 '부자들이 지금보다 세금을 더 내야한다는 오바마 대통령의 말에 멋진 생각같아요. <2010년 4월,오바마 대통령의 센프란시스코 타운홈미팅>

(3)빌 게이츠(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는 세금을 더 많이 내는 게 즐거워요.<2010년 11월,ABC 방송 인터뷰>

(4)마이클 스타인하트(헤지펀드 운영자)는 재정 건전성과 시민 복지를 위해서 100만 달러 이상 소득자에 대한 감세 혜택 예정대로 종료해주세요.(2010년 11월,재정강화를 지지하는 애국적 백만장자를 누리잡>

(5)빌 게이츠 시니어(빌 게이츠 아버지)는 나도 그렇고,내 아들을 포함한 부자들이 세금을 더 내야합니다.<2010년 5월,통신 인터뷰>

(6)버락 오바마(대통령)는 부자 감싸기를 중단하라는 버핏 회장의 말이 옳습니다.<2010년 8월 15일,니네소타주 버스투어>

미국 부자들의 부자증세 발언

(1)미국 민주당은 미국의 재정적자를 해소할 방안으로 2012년 2월 연간 100만달러 이상을 버는 고소득자에 대해서 30%의 소득세율을 적용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하는 버핏세 법안을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공화당에서는 이러한 민주당의 버핏세법안이 금융소득의 세율을 증가시키면서 부자들이 주식이나 자본을 통한 투자를 꺼리게 될 것이고,이는 투자 위축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라고 반대를 했습니다.

(2)프랑스는 연 100만유로 한화로 약14억 2천만원이상 고소득자에 대해서 최고세율 75% 구간을 신설하는 내용을 담은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켯다고 합니다.

앞으로는 100만유로 이상을 버는 프랑스 국민은 100만유로가 넘은 소득의 75%를 세금으로 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프랑스는 베르나르 아르노 루위뷔똥 회장을 비롯한 수 많은 부자들이 이러한 부자증세를 피하기 위해서 세금망명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3)한국은 2012년 11월부터 한국판 버핏세에 대한 법안이 제시가되면서 그 논란이 뜨거웠었습니다.

보수파 의원들은 증세의 부작용을 염려했엇고, 진보당과 보수당 쇄신파 의원들은 증세에 이득과 민심을 고려해야한다고 주장을 한동안 시끄러웠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