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이야기

TED.탈북녀 박연미 강연내용

안녕하세요:) 오늘 포스팅은 탈북녀 박연미가 미국 TED에서 연설한 연설문입니다.

Yeonmi Park 박연미

"저는 이 연설을 해야 합니다. 이 연설은 자신들의 처지를 호소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입니다. 북한은 비정상적인 국가입니다. TV에는 오직 하나의 채널만 있고,인터넷은 아예 없읍니다. 

북한에서는 원하는대로 자유롭게 노래하지도,말하지도,옷 입지도, 생각하지도 못합니다. 북한은 허가하지 않은 국제전화를 했다는 이유로 처형이 이뤄지는 전세계 유일한 국가입니다. 

북한 주민들은 현재 공포에 떨고 있읍니다. 제가 북한에서 자랄 때 책, 노래, 언론, 영화에서 남자와 여자 사이의 사랑이야기에 관해서 전혀 접하지를 못했읍니다. 

북한에는 로미오와 줄리엣은 없읎니다. 모든 이야기들은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독재자들을 찬양하도록 세뇌한느 선전물로 변질됩니다. 

저는 자유 혹은 인권이라는 단어를 알기도 전인 1993년, 태어나자마자 자유를 빼앗겼읍니다. 북한 주민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자유를 처절하게 갈망하고 있읍니다. 

 

제가 4살때 어머니에게 경고를 들은 적이 있읍니다. 속삭이지도 말라고.. 낮말은 새가 듣고 밤말은 쥐가 듣는다고...저는 인정했읍니다. 

저는 북한의 독재자가 제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줄 알았읍니다. 

저의 아버지는 북한을 탈출한 후 중국에서 돌아가셨읍니다. 14살밖에 안되었던 저는 새벽 3시에 몰래 아버지를 묻어 드려야 했읍니다. 북한을 탈출한 첫 날,저는 어머니가 강간 당하는걸 목격했읍니다. 

강간범은 중국 브로커였읍니다. 그는 처음에는 13살인 저를 강간하려 했읍니다. 제 어머니는 저를 보호하기 위해 기꺼이 자신을 희생해 강간당했읍니다. 중국에는 30만명에 달하는 탈북자들이 떠돌고 있읍니다. 

여기서 여성들과 10대 소녀들 중에 70퍼센트는 범죄의 대상이 되거나, 고작 200달러에 팔려가고 있읍니다. 저는 칼 한자루를 가지고 다녔읍니다. 

만약 북한으로 송환되는 상황이 닥치면 스스로 목숨을 끊을 준비가 되어있었읍니다. 저희는 사람답게 살고 싶었읍니다. 

북한의 독재 정권은 70년 동안이나 잔혹한 통치를 해왓읍니다. 제가 죽을까 두려워하며 고비 사막을 건널 때, 세상 아무도 저를 신경쓰지 않는다고 생각햇읍니다. 

오직 별들만이 저와 함께인것 같았읍니다. 하지만 여러분들은 제 이야기를 들어주셨읍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박연미 탈북녀의 말

나에게 김정은은 농담거리가 아니다. 재미있는 것이 아니다. 김정은의 헤어스타일과 뚱뚱한 외모가 왜 재미있다고 여기는지 모르겟다. 서방 이곳은 낙원이고 천국이다. 하지만 우리가 이곳에 오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싸웠는지 모를것이다. 나는 김정은이 북한에서 2500만 명을 죽이고 있는 범죄자라는 사실을 당신들이 알았으면 한다. 김정은을 농담거리로 보지 않기를 원한다.

자국민이 성폭행 당하는 것을 지켜만 보고 있는 북한 정권의 인권유린은 지금 현재 계속되고 있으며, 북한 주민들은 '사랑'이라는 단어조차 들어보지 못한 채, 김정은 일가에 세뇌 당하고 있읍니다. 우리는 이 참혹한 인권유린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야하며, 북한에서 소외당하고 고통받는 우리 친구들을 위해 일어나야 합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