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이슈

트럼프의 또 다른 여인 플레이보이 모델 캐런 맥도걸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열의 여인이 또 나타나 트럼프를 난봉꾼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Love 배우에 이어 이번에는 xxx보이 모델 출신입니다. Love 스캔들 시기는 12년전인 영부인 멜라니어가 아들을 낳은 직후였다고 합니다.

과거 트럼프의 여인이었던 ple보이 모델 출신 여성은 "1억 6천만원을 받고 입막음" 시도한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Ple보이 모델로 활동한 캐런 맥도걸(47세)은 트럼프측의 강요에 따른 침묵하는 대가로 15만 달러의 합의금을 받았다고 주장해서 파문이 예상됩니다.

20일 뉴욕타임스에 NYT에 따르면 성인잡지 'ple보이' 모델로 활동했던 캐런 맥도걸은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과의 love에 대한 비밀유지 합의는 무효"라며 로스앤젤레스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맥도걸은 2016년 대선 당시 love 사실에 침묵하는 조건으로 15만 달라, 한화로 약 1억 6천만원을 받앗다고 주장을 했습니다.

주장하는 소송을 낸 love 배우 스테파니 클리포드(39세)에게 돈을 건낸 사실을 인정한 바

 
 

위 사진에는 트럼프의 여인이 과거 나온 love표지 사진이 중앙에 있습니다.

합의금은 미디어그룹 '아메리칸 미디어'가 지급했다고 주장하는데, 이 회사가 소유하고 있는 연예잡지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최고경영진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친분이 있다고 NYT는 설명했습니다.

소송에서 맥도걸은 지난 2006년부터 2007년 10개월간 트럼프 대통령과 자신과는 "로맨틱한 관계였었다"고 주장을 했습니다.

이는 또 다른 트럼프의 여인 클린포드가 그와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한 것과 같은 시기입니다.

정말 왕성한 정력을 자랑하시는군요. 부럽습니다. 한면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세 번째 아내인, 멜라니아가 막내 아들 배런을 낳은지 3개월째 된 때입니다.

미국이 아무리 자유분방한 나라라지만, 3번 결혼한것도 모자라서 세컨이 많이 존재했었나 봅니다.

또한 이 때 만남의 장소로는 클리포드와 마찬가지로 캘리포이아주에 잇는 베벌리힐스 호텔에서 만났다고 합니다.

맥도걸은 아메리칸 미디어와의 협상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이 개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이클 코언은 맥도걸에게 앞서 트럼프와 맺은 love의 비밀유지 계약이 무효임을  있습니다.

다만 그 돈이 "트럼프의 돈이 아니라 내 돈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의 love 스캔들은 20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클리포드는 당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006년 그와 관계를 맺엇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2011년 당시 거짓말탐지기 조사에서는 클리포드의 주장에 대해서 '99%의 진실'판정이 내려졌다고 NBC 방송은 전했습니다.

세 사진둥 첫번째 사진은 트럼프의 여인 클리포드와의 소송전이 붙었던 사진입니다.

우리나라와는 클래스가 다른 스캔들 사건입니다. 물론 대한민국에도 이만한 s스캔들이 어쩌면 있을지 모르지만 일국의 대통령이 그것도 세계 최강국이라는 미국의 대통령에 의한 스캔들이라 주목이 될 듯 합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