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인마

새 남자 만날려고 자신의 4개월 된 딸 굶겨죽인 20대 엄마 사건정리

안녕하세요:) 사람으로서는 해서는 안되는 일들이 종종 일어나는 요즘 세상입니다. 다들 뉴스나 방송 매체들을 통해서 정말 사람이라면 해서는 안되는 사건들의 소식을 접하게 되는데요. 이번 사건 역시 그런 사건중에 하나입니다.

2016년 8월 사건파일

결혼을 한 당시 26세 여성인 B씨는 남편과의 사이에서 딸 하나와 아들 하나를 낳았지만 아이들을 버리고 가출하게 됩니다.

B씨는 인터넷 온라인 게임을 통해서 두번째 남자인 F시를 남나게 됩니다. 이 두사람은 2017년경부터 경상북도 포하시 남구에 위치한 한 원룸을 계약 그곳에서 동거에 들어가게 됩니다. 그리고 B씨는 얼마후에 임신을하게됩니다.

그런 와중에 동거남이던 F씨씨가 아동을 강제로 추행한 죄로 구속이 됩니다. B씨는 2개월 후에 딸을 낳은 뒤에 출생신고를하지 않고서 혼자 키우게됩니다.

동거남의 가족들은 옥바라지를 B씨에게 떠밀었다고 합니다. 교도소에 있던 동거남은 B씨에게 잦은 면회와 영치금을 지속적으로 요구합니다.

직업이 없이 백수로 지내던 B씨는 이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합니다.

사건파일 2

그녀는 자신을 둘러싼 환경을 벗어나고자 새로운 관계를 가지고 싶다는 생각을하게 됩니다.

 

그러다가 다음카페에서 부산에 살고 있는 세번째 남자인 D씨를 알게됩니다. B씨는 동거와 출산사실을 속인채 D씨와 연락을하면서 가까워지게됩니다.

B씨는 자신을 '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미혼의 간호사'라면서 자신의 신분을 속인것입니다.

후에 2017년 10월부터 부산에 사는 D씨를 만나러가기 위해서 그녀는 집을 자주 비우기를 밥먹든이하게 됩니다.

이미 생후 3개월 된 딸은 집에서 혼자 방치한 채였읍니다. B시는 어린 딸을 남겨둔채로 부산에 간 후 며칠간을 머물기도 합니다.

며칠간 집을 비운 사이에 3살짜리 딸에게 누가 분유를 주거나 대소변을 본 기저귀를 교체를 해줄 사람또한 없었읍니다.

B씨는 11월 10일에도 자신의 4개월 된 딸을 혼자 남겨둔채로 부산에가서 3일간을 D씨와 지내게 됩니다. 아무것도 자신의 의지대로 할 수 없었던 아기는 나흘간이나 분유나 일체의 물을 제공받지 못하고, 그 어떤 보호조치를 받지도 못한채로 원룸 매트리스 위헤 방치가 되었읍니다.

4개월된 영유아 딸의 사망 그리고...

4개월된 영유아 아이는 극도의 굶주림과 갈등속에서 고통스러워하다가 태어난지 4개월만에 영양실조로 숨지고 만 것입니다. 새로운 남자에 빠져서 자신의 딸을 굶겨 죽인 사건입니다.

 

B씨는 11월 13일 저녁에 포항으로 돌아와서 딸이 숨진것을 발견하고도 모바일 게임을 하면서 지인에게 게임과 관련된 메시지를 보냈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음날 D씨에게는 보고싶다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는 등의 평소 일상생활을 이어갔다고 합니다. B씨는 이후에 딸의 안부를 묻는 사람들에게 '부모님이 돌보아주시기로 해서 부모님의 집에 맡겼다'는 거짓말을하면서 자신의 딸이 살아 있는 것처럼 행세하고 다닙니다.

그와중에도 D씨를 지속적으로 만나면서 결혼을 전제로 D씨의 부모님들까지 소개받게 됩니다. B씨는 12월 2일까지 자신의 딸의 사체를 원룸 안방에 보관한채로 그 옆에서 음식을 먹고 잠을 자는 등의 평소와는 다름없는 일상생활을 이어나가게 됩니다.

B씨는 딸의 사체가 부패를하자 다용도실에 옮겨서 보관을하다가 그해 4월 원룸의 관리자가 밀린 월세를 낼 것을 독촉을하자 사체를 여행용 가방에 넣어서 포항 북구 죽도동의 모텔에 유기합니다.

방을 청소하던 모텔 직원의 신고로 발견이 된 딸의 사체는 수분은 모두 빠져나간 상태로 참속한 모습이었다고 합니다.

이에 해당 재판부는 '살인죄는 피해자의 소중하고 존엄한 생명을 앗아가는 것으로 어떠한 이유로도 합리화 될 수가 없는 중대한 범죄이다.

또한 자식은 독립된 하나의 인격체로 부모의 소유물이나 처분대상이 아니기에, 부모가 자녀를 보살펴 주어야할 책임을 잊은채 오히려 자녀를 살해한 경우 막연한 동정심으로 가볍게 처벌할 수 없다'는 내용과 함께 1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하게 됩니다.

이에 B씨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못한채로 형량이 높다는 이유에서 항소하게 됩니다. 그러나 2심에서도 원심을 인용해서 원심의 판결을 유지했다고 합니다. B씨는 상소포기서를 제출하게 되면서 형이 확정되었읍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