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파일/장기 미제사건

미제사건 파일 42.대전 자양동 여교사 살인사건 재조명

안녕하세요:) 대한민국의 미제사건들을 알려드리는 뚱이 블로그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2006년에 발생하게 된 대전 자양동 여교사 살인사건 재조명편입니다.

대전광역시 동구 자양동에 위치한 한 원룸에는 26살의 언니 A씨와 동생인 24살의 B씨가 살고 있었습니다.

A씨는 중학교 여교사이며,B씨는 어린이집 교사였습니다.

때는 바야흐로 2006년 8월 31일의 새벽 3시경,동생은 갑작스러운 인기척에 놀라서 잠에서 깨어나게 됩니다.

동생인 B씨의 눈에는 순간적으로 캄캄한 방에서 검은 모자를 쓴 괴한의 모습이 보이게 됩니다.

 

B씨가 본능적으로 '도둑이야~'라고 소리쳤으며,같이 잠을 자고 있던 A시가 놀라서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게 됩니다.

언니인 A시는 '누구냐?'면서 공격 자세륄 취하게 됩니다.

이에 괴한은 손에 들고 있던 흉기로 언니 A씨를 찌른 후에 동생인 B씨에게도 흉기를 휘두릅니다.

칼에 찔리게 된 자매는 그 자리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지게 됩니다.

동생인 B씨가 힘겹게 112에 전화를 걸어서 '집에 강도가 들었어요.언니하고 칼에 찔렸으니 빨리 와 주세요'라며 거춤 숨을 몰아쉬게 됩니다.

이에 경찰은 119 구급대와 함께 현장으로 출동하게 됩니다.

 

피를 흘리면서 신음하던 두 사람을 발견하고서는 급하게 병원으로 후송하게 됩니다.

하지만 병원에서 이 두 자매의 운명이 엇갈리게 됩니다.

동생은 수술을 받고서 다행히도 목숨은 건질 수 있었지만,언니는 상처가 깊어서 과다출혈로 사망하게 됩니다.

경찰은 이후 현장을 정밀 감식하게 되는데 괴한은 건물 1층의 외부에 잇는 도시가스 배관을 타고서 자매가 거주하던 2층까지 올라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배관에는 괴한이 손에 끼고 있던 장갑의 흔적과 발자국이 고스란히 남아 있었습니다.

피해 물품은 다행히도 없었습니다.

 

아마 괴한이 범행 도중에 들켜서 도주하는 바람에 정확한 침입의 목적이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범행 전 후 인근 몇몇 원룸에서는 강도와 강간사건이 발생하엿다는 것입니다.

이에 앞서서 자양동 사건 한달 전인 7월 31일에는 유성구 궁동에서 20대 여대싱이 강도와 강간 피해를 입은것이 드러나게 됩니다.

또 이후 9우러 25일 새벽에는 인근에 위치한 옥탑방에서도 유사한 수법의 범인에게서 3명이 강도와 강간을 당하게 됩니다.

이들의 사건에는 공통점이 잇었습니다.

범인은 여성들만이 사는 원룸을 노렸으며,검은 모자를 쓰고 손에는 장갑을 끼고있었다는 것입니다.

또한 흉기를 들고서 피해자를 위협,성폭행하는가 하면 금품을 빼앗아서 달아났다는 것입니다.

자양동의 사건과 매우 유사하며 경찰은 이들 사건의 범인이 동일범일 것으로 보고서 수사를 벌였습니다.

2008년 2월,다른 원룸 강도 강산사건의 용이자이던 27살의 C씨를 검거해서 자양동 사건을 추궁했으나 성과가 없었습니다.

이후 지금까지도 이 사건은 미궁에 빠진채로 미제사건으로 남아 있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