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파일/장기 미제사건

미제사건 파일 51.정읍 이삿짐센터 살인사건...재조명

대한민국의 미제사건들을 알려드리는 뚱이 블로그입니다.

정읍 이삿짐센터 살인사건 재조명편입니다.

때는 바야흐로 2009년 4월 20일 전라북도 정읍에서 사채업을 하던 37세의 L씨가 실종되면서 시작됩니다.

L씨는 집에서 점심을 먹고 나간후 휴대전화가 꺼진채 다음날 아침까지 나타나지 않습니다.

아내는 남편의 전화로 수십번의 전화를 걸어서 통화를 시도했지만 여전히 먹통입니다.

L씨는 자신의 친형이 운영하던 이삿짐센터에서 일하면서 화물차 기사들에게 도박 자금을 빌려주는 쩐주 역할이었다고 합니다.

친형인 이삿짐센터 49세 L2씨는 21일날 오전에 사무실로 출근합니다.

하지만 평소의 분위기와는 먼가 다른다는 것을 눈치채게 됩니다.

 

종이는 바닥에 흩어졌고 냉장고의 문은 열려 있었습니다.

오전 10시경에 동생의 아내에게서 전화가 걸려옵니다.

'아주버님,아이들 아빠가 연락도 안되고 집에서 들어오지 않아서 걱정되요'라면서 말이죠.

L2씨는 제수씨와 동행해서 정읍경찰서 상동지구대를 찾아가 동생의 실종신고를 접수합니다.

그리고 혹시나 싶어서 역 주변의 여관과 주차장 등지를 돌아다니면서 동생을 찾아보았으나 동생의 흔적은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L2씨는 저녁 때쯤에 사무실로 돌아오게 되는데 이때 사무실의 바닥과 화장실에서 다량의 핏자국을 발견하게 됩니다.

L2씨는 동생의 실종이 오버랩 되면서 신변에 어떠한 일이 생겼다는 것을 직감하게 됩니다.

이 사실을 곧바로 경찰에 알렸으며,경찰은 센터 사무실에서 10점의 혈흔을 채취하고,실종된 L씨의 것으로 확인 후 강력사건으로 전환하게 됩니다.

L씨는 사무실에서 살해된 후에 시신이 다른 고셍 유기된 것으로 보였습니다.

경찰은 탐문을 해서 L씨가 실종 당일 오후 8시경 센터 사무실에서 혼자서 일하는 모습을 본 목격자를 찾아내게 됩니다.

그리고 L시의 휴대폰은 오후 9시 30분경에 사무실이 잇는 공평동 인근 기지국의 관할구역에서 전원이 꺼집니다.

 

이를 토대로 경찰은 L시가 살해된 시간을 오후 8시에서 9시 30분으로 추정했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에 L씨의 승용차가 번호판이 바뀐 채로 정읍에 있는 아산병언에 세워진것을 발견합니다.

지문감식 결과 이삿짐센터에서 일하던 화물차 기사로 45세의 성치영의 지문이 검출이 됩니다.

그리고 성치영의 아내인 45세 A씨를 불러 조사를합니다.

이들의 알리바이 즉 진술이 21일 새벽 2시 30경부터 4시까지의 진술이 엇갈리게 됩니다.

성치영은 집 근처에서 맥주를 마셧다고했으나 아내는 남편이 차를 타고 나갔다고 진술한 것입니다.

20일에 성치영은 전주지방법원에서 파산 선고를 받았습니다.

그는 평소 도박에 빠져서 빚을 감당할 수 없을만큼 불어납니다.

그의 마지막 선택은 파산 밖에는 답이 없엇습니다.

성치영은 재판이 끝나고서 아내에게 오후 5기 20분경 정읍에 도착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은 아내의 생일이라 남편이 일찍 들어오게되면 가족들과 저녁이라도 먹을 생각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성치영은 오후 8시가 넘도록 귀가하지 않앗으며 언제 집에 들어오겠다는 전화도 없었습니다.

이후 오후 9시 30분경 성치영은 엉망인 몰골로 귀가를 합니다.

(머리카락과 바지가 흠뻑 젖은 상태,옷은 온통 흙투성이 상태로 손등에는 상태까지 있습니다.)

옷과 손이 왜 이런가에 대한 부인의 질문에 성치영은 넘어져 다쳤다고 말할 뿐입니다.

이후 샤워후에 옷을 갈아입고서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다음날 새벽 2시 30분경 집을 나가서 처음 보는 흰색 SM3를 타고 어디로 나간후 1시간 뒤 들어와 다시 잠을 청했다는 것입니다.

경찰은 성치영이 L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판단,하지만 살인했다는 물증이 없어서 체포할 수 없었습니다.

심리적으로 피폐해진 성치영은 4월 24일 정읍 신태인역 앞ㅍ에서 부인과 세 딸을 만났으며,부안으로 이동해 부안터미널 부근에 모텔에 투숙합니다.

그리고 다음날 오전 10시경 성치영은 2,3일 머리 좀 식히고 오겠다고 말하였고,아내는 현금 10만원과 현금이 든 체크카드를 건내고 양말과 속옷을 사준후 헤어졌습니다.

성치영이 잠적한 후 경찰에서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서 쫓앗으나 소재조차 파악하지 못해서 기소 중지됩니다.

그렇게 5년의 시간이 흐른 후 2014년 7월,이삿짐센터에서 약 3KM 떨어진 공사장 폐정화조에서 공사를 하다가 백골화 된 남성 시신이 발견됩니다.

부겸결과 실종되엇던 L씨로 확인,10여 군데 흉기에 찔린 상태였다고 합니다.

사체의 좌우 늑골 10여 곳에 예리한 흉기 자국과,걸친 옷도 흉기에 찔려진 구멍이 있었습니다.

2015년 7월에 발표된 살인죄 공소시효를 폐지한 태완이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경찰은 성치영의 소재 파악에 수사력을 집중햇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었습니다.

살해 전날에 이삿짐센터에서 도박판이 벌어졌고,성치영은 가지고 있던 돈을 모두 탕진하자 전주인 L씨에게 50만원을 빌렸으나 다시 모두 잃게 됩니다.

다음날에 L씨는 사무실에서 성치영을 보자 돈을 갑으라고 독촉을 합니다.

성치영은 파산해서 못 같는다고 했고,이후 두사람은 말다툼으로 이어지는데,과정중에 성치영이 L시를 흉기로 살해,다음날 새벽 L씨의 승용차에 다른 차 번호판을 훔쳐달고서 시신을 유기한 것입니다.

성치영은 현재 피의자 소재불명이라는 이유로 인해서 기소중지 상태입니다.이로 인해서 아직까지 미제사건으로 남아 있습니다.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