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벌가의 모든것

CJ 이재환 대표의 갑질논란(요강청소까지)와 횡령.배임

이재환 CJ 파워캐스트 회장의 갑질 논란이 지난 2018년 4월 20일에 터졌습니다.

CJ 이재환 대표의 갑질논란(요강청소까지)와 횡령에 대해서 알아볼까합니다.

재계그룹 6위의 대한항공의 갑질 논란이 채 가시기도 전에 CJ 일가의 갑질 논란이 JTBC 뉴스를 통해서 공개가 되었습니다.

갑질 논란의 의혹을 받고 있는 사람은 이재환 회장과 그 동생입니다.

이재환 회장의 회사는 CJ 일가에서 일감 몰아주기를 통해서 급 성장한 회사입니다.

방송 송출, 오디오 매장 방송, 옥외 광고, 온라인 비디오 플랫폼, 유통등을 하는 곳이 CJ 파워캐스트라는 회사입니다.

회사 비서 대기실에 번호가 뜨는 모니터를 두고 직원마다 번호가 잇어서 벨을 누르면 들어가서 이재환 회장이 시키는 일을 했다고 합니다.

 

무슨 가정부도 아니고, 정원관리사도 아니고, 회사 비서를 개인적인 곳에 사용을 한것 입니다.

김치를 물에 씻는것부터 가스 버너의 불을 켜는 일까지 회사 비서가 해야할 일이 아닌데 해야만했습니다.

회사에서 수행비서를 뽑아서 거의 조선시대의 머슴처럼 부려먹은 겪입니다.

이재환의 수행비서였던 A씨의 증언에 의하면

ⓐ사과 같은 경우는 긁어서 줘야지만 드시고요, 비서가 멜론을 가로로 잘라왔다 이러면 혼나고, 원하는 방향으로 안하면 혼나요.

ⓑ주무실 때 화장실 가기 힘드니까 요강처럼 쓰시는 거거든요. 저희가 비우고 씻고 해야되죠.

ⓒ직원마다 번호가 잇어요. 벨 누르면 들어가서 하나씩 다 해줘야 돼요. 김치 물에 씻으라면 씻고요. 가스버너 있으면 벨 눌러서 '야 불 줄여, 불켜'라고 해요.

이재환 회장에게 '사르코 마리 투스병'이라는 이름도 어려운 유전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J하면 범삼성가라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들은 없을것입니다.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부인인 박두을이 해당 질환을 앓고, 아들인 이맹희와 CJ 명예회장과, 이건희등이 가족력이 이어졌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가족력이니 이맹희 회장의 자녀인 이재현과 이미경 부회장 역시 피해갈수는 없나 봅니다.

10만명당 36명꼴로 발생하는 병으로 알려져잇습니다.

샤르코 마리 투스병의 증상

특정 유전자 돌연변이로 인해 운동신경과 감각신경이 손상되는 희귀 유전성 질환이라고 합니다.

이 병에 걸리게되면 손과 발 근육이 위축된다라던가, 변형되면서 심하면 걷는 것조차 힘이 들게 된다고 합니다.

자신의 병이 있어 행동이 부자연스럽다면 간병인을 뽑으면 되는것을 회사 수행비서를 통해서 해결하려고 한 것입니다.

또한 CJ 파워캐스트 이재환 대표가, 횡령과 배임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요트를 회사 명의로 구입해서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입니다.

 

회사돈이 아주 자기 돈인지 아는 모양입니다.

회사돈으로 구입한 차량들과 개인 용도로 쓴협의, 또 개인 비서의 월급을 회삿돈으로 지불한 혐의로 경찰에 소환되었다고 합니다.

경찰에 의하면 이재환 대표는 올해 초 약 25억원 상당의 요트를 회사 명의로 구입을 해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하는 등 약 35억원을 유용, 회삿돈으로 구입한 차량 또한 개인 용도로 쓰는 등의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갑질에 이어서 회삿돈을 자기 것인양 쓰는 정말 대단합니다.

재벌들은 '내 돈도 내것, 회삿돈도 내것'이라는 마인드가 있는 것인가요?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